[체질에 따른 당뇨병 관리하기]

서양의학으로는 당뇨는 모두 같은 원인으로 같은 치료를 하고 있다. 그 러나 한의학에서는 증세는 같아도 체질에 따라서 서로 다른 원인으로 발 생한다고 본다. 열이 위장에 많이 모여서 식욕이 너무 항진이 되거나 신 장의 음기가 부족하여 양기가 위로 많이 올라가서 당뇨가 오는 경우등 각각의 원인이 체질에 따라 다르다. 자신의 체질을 알고 자신의 체질에 맞게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형적인 당뇨증세는 소양인에게 나타나는 당뇨이다. 당뇨의 증세가 상 대적으로 많으며 상소, 중소, 하소의 구별에 따라서 나눌 수 있다. 병의 전이되는 과정도 상소, 중소, 하소의 순서에 따라 병의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화와 열이 가슴부위에 쌓이게 되면 갈증이 심하여 물을 많 이 먹는다. 화와 열이 상체에 쌓여서 생기는 증세로써 당뇨의 가장 초기 의 증세이다. 다음으로 화와 열이 중초까지 내려오게 되면 음식을 먹어도 배가 계속 고프다. 음식을 조금 전에 먹었는데 다시 허기지는 증세가 나타나는 것 으로 당뇨가 한 단계 진행이 된 것이다. 다음으로 화와 열이 하초까지 내려오면 선천의 장기인 신장에 영향을 주어 소변의 양이 많아져서 마신 물보다도 소변을 보는 양이 더 많이 나오 는 증세가 나타난다. 더 심한 경우에는 소변에 기름이 뜨는 증세가 나타 나기도 한다. 따라서 화와 열을 내려주어야 한다. 화를 적게 내며 술, 고기, 고열량 의 음식을 피하고 오이, 신선한 과일, 녹즙, 신선한 야채를 먹어야 한 다. 좋은 식사법으로는 현미, 보리, 팥, 녹두를 섞어서 먹는 것이 몸의 열을 내리고 이뇨도 시키며 갈증을 풀어준다.

느긋하고 무엇이든 잘 먹는 태음인도 당뇨에 잘 걸린다. 일반적으로 식 욕이 너무 왕성하여 과식을 많이 하고 술, 고기를 좋아하여 항상 먹는 열량이 소모되는 열량보다 많은 편이다. 그러나 소양인의 당뇨와는 다르 게 몸 안에 열이 계속 쌓이고 몸 안에 습열이 많아 지거나 간열이 많아 지면 당뇨가 생기기 쉽다. 당뇨가 생겨서 식욕이 항진되고 갈증이 나고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세 가 나타나지만 원인은 간의 열로 인하여 나타나므로 간의 열을 풀어주 고 습과 열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소식을 하고 운동을 꾸준히 하여 몸 안의 습열이 순환이 되어 에 너지로 쓰이게 하여야 한다. 운동은 전신에 땀이 흠뻑 젖을 정도로 하여 야 효과적이며 식사는 담백하고 저열량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좋은 식사법으로는 현미, 율무, 검정콩을 섞어 먹는 것이 피를 맑게하고 식욕을 억제하여 식물성 고단백 성분을 보충하여 준다.

꼼꼼하고 내성적이고 소화기능이 약한 소음인은 다른 체질에 비하여 당 뇨가 올 수 있는 확률은 적다. 그러나 소화기의 기능이 약하거나 긴장이 나 고민을 많이 하여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당뇨증세가 올 수 있다. 또 한 비위의 기능이 약하여 작용을 잘못하거나 신경을 예민하게 써서 기능이 잘 안되어 나타나는 경우에 인슐린의 분비가 원활히 되지 못하여 당뇨가 올 수 있다. 따라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마음을 너그럽게 갖고 마음을 안정하고 편안한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식을 정량, 정시에 정해진 칼로리만 큼 먹고 되도록이면 따뜻한 음식을 먹으며 자신의 체력에 맞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좋은 식사 방법으로는 현미, 찹쌀현미, 조, 콩 을 섞어서 먹는 것이 위장의 기능도 도와준다.

선동적이고 저돌적이며 오직 앞으로만 나아가는 태양인의 경우에도 기가 위로 많이 올라가며 하체의 기능이 약하여 당뇨증세가 온다. 평소에도 기가 위로 많이 올라가며 남들보다 매우 활동적이고 행동을 바로 옮 기고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기도 한다. 남들이 따라 할 수 없는 능력을 발휘한다. 그러나 너무 앞서가려는 마음이 당뇨를 심하게 만든다. 따라서 항상 마음을 안정시키고 기를 내려주고 차분하게 하며 항상 두세 번 생각을 한 후에 행동을 하는 것이 좋다. 화를 적게 내며 담백하고 시 원한 해물류나 채소류가 좋다, 좋은 식사 방법으로는 현미, 보리, 메밀 을 섞어서 먹는 것이 기를 내려주는 효과가 있다.

[식품환경신문 2004-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