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의 원인] 유전에 의한 비만

비만인 부모의 자녀가 비만인 경우가 많은 것은 유전자의 영향과 부모의 식습관을 닮아가기 때문이다. 비만이 될 확률은 보통의 부모의 자녀가10%정도, 부모중 한쪽이 비만인 경우 40%, (특히 어머니가 비만인 경우가 더 높아지는데 이는 식습관을 결정하는데 어머니의 역할이 더 크기 때문이다.) 부모 모두가 비만인 경우 50-70% 이다. 또한 가족전체가 비만인 경우 식습관이 유사하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예를 들면 단 음식, 염분이 많은 음식, 기름기가 많은 육식류를 즐기고 야채나 과일 등은 싫어하는 경우가 많다. 유전적으로 기초대사량이 낮은 것도 이 유형의 특징이다. 따라서 지방세포의 숫자의 증가와 지방세포 크기의 증가가 동시에 이루어지므로 병적 비만이 될 가능성도 높고 소아비만의 확률도 높다. 그만큼 살을 빼기가 힘들다. 따라서 이유형은 다이어트에 임하는 각오를 단단히 다져야하며 장기간의 계획으로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완전히 고쳐야 한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어떤 유형보다도 다시 살이 찔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가족 모두가 비만인 경우에는 가족전체가 함께 하는 다이어트를 계획한다면 효과적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