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와 뇌>

다이어트 하는데 어려운 점의 하나가 바로 자신의 마음대로 안되는 것이다. 자신은 적게 먹고 싶은데 억제를 못하는 것, 배, 허벅지, 상체 등의 특정부위만 살이 찌는 것, 고생 끝에 살을 뺏는데 다시 옛날의 체중으로 돌아가는 것, 출산을 한 후에 임신했을 때의 체중으로 남는 것 등이다.

자신의 마음과는 다르게 진행이 된다. 왜 그런 것일까? 우리 몸에서는 항상성을 유지하려고 한다. 어떤 짜여진 틀에 의하여 움직이려고 하는 것이다. 인간은 언제부터인가 세끼를 먹는 습관이 있고 밤이면 잔다. 그러나 실제 지구의 반대편에서는 같은 시간이지만 낮이며 활동도 반대이다. 같은 시간에 공간이 다르기 때문에 다른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이다.

어렸을 때부터 자라온 습관에 의하여 생활을 하는 것이다. 항상 세끼를 먹어야 한다.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침, 점심, 저녁을 꼭 챙겨 먹어야 한다. 동물은 배가 고플때만 먹이사냥을 하는 것과는 다르다. 일어나면 밥을 먹고 점심시간이 되면 밥을 먹고, 저녁이 되어도 밥을 먹는다. 배가 고파서 먹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되면 먹는 것이다. 식사를 두끼로 조절하여 생활하는 습관을 들이면 한끼의 식사도 들이고 시간도 벌 수 있는 잇점이 있다.

본인은 인식하기는 힘들지만 항상 자신의 체중을 유지하려고 한다. 우리 몸에는 항상성을 유지하는 기능이 있다. 갑자기 체중이 빠지면 몸이 비상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하여 식욕을 항진시키고 에너지를 몸에 저장하려는 작용이 강하게 나타난다. 바로 요요현상이 나타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유사한 예로 산후에 살이 찐다는 사람들을 보면 대게 임신했을때의 체중만큼 증가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임신 10개월 동안에 뇌에는 이미 임신중의 체중이 뇌속에 기억이 됐기 때문이다.

심각한 문제가 또 있다. 복부, 허벅지, 겨드랑, 상박 등의 원치 않는 부위에 살이 찌는 것이다. 이것은 뇌에서 우리 몸의 가장 활동이 적은 부위가 다 입력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몸 안에 남아도는 에너지를 가장 활동이 적은 부위에 쌓아 두려는 특성이 있다. 오래 앉아 있는 사람은 복부나 허벅지의 살이 많이 생긴다. 항상 긴장을 하고 화가 많이 올라가고 상체의 순환이 안 되는 사람은 흉부, 상박, 겨드랑이에 살이 많이 찐다.

우리의 뇌는 컴퓨터와 같아서 모든 것을 기억하고 있다. 자신의 정신을 잘 다스리면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다. 자신의 습관을 바꾸겠다는 강한 의지는 두끼식이나 소식을 유도할 수 있다. 잠재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체중을 암시하는 명상을 한다면 서서히 자신이 유도하는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자신의 활동이 적은 부위를 운동을 하거나 활동을 한다면 뇌에서 활동이 적은 부위로 인식이 되지 않아 부분비만이 생기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