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에 따른 효율적인 운동법>

이제 노출의 계절이 되었다. 봄까지는 긴 소매와 바지를 입어도 생활을 하는데 문제가 없었으나 여름이 되면 긴 소매와 바지를 입게 되면 혹시 살이 많아서 바지를 입지 않는가 의심을 하게 된다. 날씬한 사람들은 여름이 와도 자신의 몸매를 마음껏 뽐낼 수 있지만 뚱뚱한 사람들에게는 말 못할 고민의 계절이기도 하다. 특히 젊은 여성들의 대부분이 자신은 비만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현실을 생각하며 더욱 그러하다.

사람마다 각각의 비만의 부위가 다양하다. 가장 보편적인 비만은 복부의 비만으로 배를 중심으로 살이 찌는 것으로 내장주위에 지방이 쌓이는 내장형비만과 복부의 피하에 지방이 쌓이는 피하형 비만이 있다. 이중 내장형 비만은 내장, 장간막, 복강에 지방이 쌓이는 것으로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신장병, 간장병, 중풍의 원인이 된다.

고민을 많이 하는 부위는 역시 엉덩이와 허벅지, 종아리 부분의 비만을 고민하는 사람이 많으며, 어깨와 상박부위의 비만으로 고민하는 사람도 많다. 엉덩이 부분이나 허벅지 부위가 비만한 경우는 골반이 크거나 오래 앉아 있는 경우가 많다. 종아리의 근육이 많은 경우는 척추의 이상으로 인하여 오는 경우도 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우리의 뇌에서는 우리 몸의 어느 부위가 활동이 적고 어느 부위가 지방을 쌓기에 좋은가를 자동적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여분의 에너지가 생기면 우리 몸에서 활동 양이 가장 적은 곳에 쌓아둘 곳을 잘 알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운동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 날씨가 점점 더워지다 보니 운동을 하고자 하는 마음은 굴뚝같으나 마음대로 안 되는 것이 현실이다. 요즘같이 날씨가 더위 지는 때는 너무 더운 12시에서 2시 사이는 피하고 햇빛이 너무 내리쬐는 때는 피하는 것이 자외선으로부터 피할 수 있는 방법이다. 운동을 하는 방법도 짧은 시간에 온 힘을 다하여 하는 것보다 천천히 오래 하는 것이 좋다. 또 숨이 차지 않게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몸의 지방을 분해하며 살을 빼는 운동방법이다.

체질적으로도 운동을 하는 방법이 다르다. 태음인의 경우는 운동을 하더라도 가볍게 하여서는 안되고 온몸의 전신운동으로 온몸에 땀이 흠뻑 젖을 정도로 천천히 오래하여야 혈액의 순환도 잘되고 체내의 지방이 소모되고 살도 빠진다. 소양인의 경우는 화와 열이 많으므로 상체를 이용한 운동보다는 다리를 이용한 운동을 하여 음기가 하초(下焦)나 단전(丹田)에 쌓이게 하면서 천천히 차분한 마음을 가지고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소음인의 경우는 체력이 약하므로 한꺼번에 오래 하면 체력의 손상이 많다. 그러므로 자신의 체력에 맞게 조금씩 나누어서 하며, 땀이 흠뻑 젖을 정도로 운동을 하면 안되고 피부에 땀이 스미는 정도에서 운동을 멈추고 쉬었다가 다시 시작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