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하기 가장 쉬운 태음인>

각각의 체질별로 보았을 때 어느 체질이 가장 많이 살이 찔까?  어느 정도 체질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항상 생각을 하는 부분이다. 그리고 공통적인 대답은 역시 태음인들이 살이 가장 많이 찐다는 것이다. 성격적으로 느긋하며 무엇이든 잘 먹고 욕심이 남들보다 많으며 무엇을 먹어도 거의 소화가 잘 되며 어느 음식이든지 맛이 없는 것이 없는 체질이 바로 태음인이다. 태음인에게 특정 음식의 맛이 있는지 없는지 물어보는 것은 어리석은 질문이 아닐 수 없다.

사상체질의학적으로는 흡수하는 능력이 가장 뛰어나서 항상 몸 안에 흡수하여 보관하려는 기능이 강하고 밖으로 내보내는 힘이 매우 약하다. 따라서 몸 안에 영영분을 계속 쌓아두려는 기능이 강하다 보니 살이 안 찔 수 가 없다. 음식을 야채, 과일, 곡류를 중심으로 먹으면 그나마 흡수되는 것이 많지 않아 자신의 체중을 유지할 수 있지만 술, 육류, 고지방음식, 고열량의 피자. 햄버거, 치킨, 청량음료, 과자류를 많이 먹다보면 살이 안 찔수가 없고 몸의 열이 많이 생기어 위장의 열이 많아지면 더욱 음식을 많어야 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또한 태음인의 경우는 행동이 느리고 느긋하며 몸을 움직이는 것보다는 몸이 편하게 하는 것을 선호하므로 몸안에 쌓아진 에너지을 소모하지 않으니 몸 안의 열량을 소모하는 방법이 없는 것이다. 그래서 체질적으로 태음인들이 비만이 가장 많으며 또한 비만으로 인하여 오는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장병, 중풍이 가장 많은 것이다.

태음인들이 비만을 예방하기 위하여서는 고 열량의 음식을 줄이고 운동을 하며 마음을 편하게 하고 긴장을 푸는 것이 중요하다. 이 말은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일 것이다. 이렇게 많이 먹게 되는 것은 몸 안의 화와 열이 많이 생겨서 나타나는 것으로 열이 안 생기게 하기 위하여서는 긴장을 하지 않고 마음을 편하게 하며 술, 육류, 고 열량의 음식을 피하는 것이다.

이것이 힘들다면 하루에 두끼식을 하는 것을 3개월 이상을 하여 습관화가 되면 위장이 작아져 세끼를 하면 오히려 부담이 되며 자신의 체중을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처음부터 두끼로 줄인다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다.

이미 몸에 열이 많이 쌓여져 있기 때문에 열을 없애지 않으면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식욕을 억제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너무 단기적으로 보지 말고 장기적으로 과일, 야채를 많이 먹고 신경을 조금 쓰고 화를 적게 내어 뒷목이 뻣뻣하거나 얼굴로 열이 오르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태음인에 좋은 차로써는 칡차와 설록차가 몸의 열을 내려주며 피를 맑게 하여 주어 살을 빼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