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인 비만은 기를 보하고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꼼꼼하고 내성적이며 모든 일을 완벽하게 하여야 마음이 놓이며 철두철미한 소음인은 소화기능이 약하기 때문에 다른 체질보다는 살이 잘 안 찌고 마른 편이 많다.

이것은 신장의 기능은 강한 반면에 비위(脾胃),즉 소화기의 기능이 약하여 음식물의 소화와 흡수가 잘 안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요즘은 소음인인 경우에도 비만하여져 오는 경우가 많다. 아마도 음식물이 풍부하여지고 식품의 다양한 개발과 소화흡수의 기능을 보충되고 고칼로리의 패스프푸드의 섭취가 많아지면서 사회적 변화에 의하여 나타난 현상이라 할 수 있다.

소음인들은 예민한 반면에 다른 체질에 비하여 자신의 몸에 대한 애착이 매우 강하여 조금만 몸이 아프거나 소화가 잘 안되거나 피곤하면 바로 병원을 찾아가거나 만사를 제쳐놓고 먼저 몸을 보살피는 편이다. 또 남들보다 움직이는 것이 적고 편안한 것을 원하는 경우가 많고, 많이 안 움직이려고 하다 보니 남들보다 책상에 오래 앉아 있는 시간이 많고 걷는 시간이 적어서 하체만 비만한 경우가 많다. 많은 경우에 얼굴은 별로 크지 않고 살이 안쪄 보이는데 일어서서 보면 엉덩이와 하체의 비만이 많으며 가슴부위는 좁은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러한 하체의 부위가 큰 경우 골반도 상대적으로 큰 편이어서 출산을 하는데 유리한 면도 있다.

사상체질의학적으로는 소음인은 기가 약하고 소화의 기능이 약하여 비만이 오게 된다. 몸의 기 순환이 잘 안되어 몸의 대사가 늦어지면 몸이 부은 듯하며 먹는 것도 많지 않고 대소변도 잘 나오나 살이 찌개 된다. 또 몸이 점점 차지면서 아랫배가 차게 되면 장의 기능이 원활하게 되고 배설의 기능이 떨어져 많이 먹지 않아도 배설되는 양이 부족하여 살이 찐다. 따라서 몸의 기의 순환이 잘되고 혈액이 전신에 잘 돌아서 몸이 따뜻해지게 하기 위하여서는 몸을 많이 움직이고 체력을 기르기 위하여 일정한 시간을 투자하여야 하며, 몸은 항상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음식은 기가 부족한 경우에는 기를 보충하여 줄 수 있는 음식이나 순환이 잘되는 음식이 좋고, 몸이 찬 사람은 냉기를 풀어줄 수 있는 맵거나 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소음인에 좋은 차로는 기가 부족하여 오는 비만은 황기차가 좋고, 몸이 차서 오는 비만은 육계차가 좋고, 몸이 찬 변비에 파두가 좋으나 체질에 맞지 않으면 부작용이 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