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살이 찌는 이유와 치료법>

결혼하기 전에는 날씬하던 사람이 결혼을 하게 되면 비만하게 되는 것을 많이 본다. 여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아마도 남에게 눈치를 보지 않고 마음대로 먹어도 되고, 자신이 원하던 남자와 결혼을 하여 마음이 놓인 상태여서 마음이 안이하게 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아닌가 생각된다. 다른 이유라고 하면 시댁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남편과의 성격이 맞지 않아서 고민을 하며 서로의 성격차이를 좁히는 과정에서 살이 빠지는 경우도 있지만 살이 찌는 경우가 있다. 그리고 애기를 낳은 후에 출산을 한 후에도 살이 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가장 많이 호소하는 것의 하나가 애기를 낳은 후에 살이 늘어나 났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며 자녀들에게 원망스러운 듯한 투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출산 후에 비만이 되는 것은 조금만 주의하고 이렇게 되는 원인을 알게 되면 예방을 할 수 있는데 생활이 바쁘고 방심을 하다 보면 점점 비만하여져 처녀 때의 날씬했던 흔적은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된다. 연구에 의하면 우리의 뇌에서는 자신의 체중을 항상 기억을 하고 있어서 뇌에서 기억하고 있는 체중보다 올라가면 덜 먹게 지시를 하지만 적게 먹거나 기억되고 있는 체중보다 낮게 되면 자신이 기억하고 있는 체중을 유지하기 위하여 많이 먹게 된다.

따라서 건강하고 병이 없는 사람은 특별히 노력하는 것이 없이 자신의 표준체중을 유지를 할 수 있다. 그런데 임신이 되어 10개월을 생활을 하면서 뇌에는 자신의 체중을 임신이 되었을 때의 체중을 기억하게 되며 산후에 조리를 잘하게 되면 부기도 빠지며 자신의 원래 체중으로 복귀를 하지만 그렇지 못하고 부기를 못 빼는 경우에는 그냥 살로 변하게 된다. 그래서 통계를 낸 결과 임신후의 체중이 임신 때의 체중만큼 느는 경우가 가장 많다고 한다. 몸이 안 좋거나 산후의 관리를 잘 못하는 경우에 출산을 할 때마다 임신을 하였을 때만큼의 체중만큼 계속 증가를 하게된다. 일반적으로 출산을 한 후에 자신의 체중을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출산 후 1개월 동안 최대한 산후조리를 잘 하여 부기를 빼주고 어혈을 없애주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한의학에서는 산후조리 하는 한약이 있으며 체질에 따라 복용을 하고 여기에 비만에 관한 한약을 추가하여 복용을 하면 효과적으로 자신의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그리고 산후에는 무리하게 움직이거나 많이 쓰는 관절이나 근육의 문제가 올 수 있기 때문에 살을 뺀다고 무리를 하면 관절의 손상이 올 수 있다.

일반적으로 비만인 사람들은 자신의 체중을 낮게 기억을 하게 할 필요가 있다. 의도적으로라도 체중의 낮게 기억하고 암시를 하여 머리 속에 입력을 하면 점점 쇄뇌되어 많이 먹으면 자연히 밥맛이 떨어지게 되어야 살이 안 찌게 된다. 비만은 단시간에 살을 빼는 것보다 일개월에 3-4kg 정도를 기준으로 서서히 조금씩 2-3개월에 걸쳐서 자신의 체중의 10%정도를 빼는 것이 가장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