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의 냉증을 치료하는 = 육계삼계탕


 

 처음 만난 사람과 인사를 하기 위하여 악수를 해야하는데 가끔 악수하기가 두려운 사람이 있다. 바로 손이 얼음장과 같이 차가와 상대방이 깜짝 놀라기 때문이다. 또 젏은 여성 중에는 손발이 얼음장 같이 차거나, 아랫배가 썰렁하여 월경이 잘 안 나오거나 냉이 심한 경우가 많아 가을만 다가와도 추위에 대한 걱정은 시작된다. 이러한 증상은 모두 몸이 차서 나타나는 냉증의 증세들이다.

여기에 우리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닭을 이용한 좋은 음식이 있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삼계탕에다 수정과를 만들 때 넣는 육계나 계피를 넣어서 만드는 육계삼계탕이 바로 그것이다. 삼계탕은 일반적으로 여름에 많이 먹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으나 닭고기의 약성은 따뜻하면서 단맛이 나고 위경과 비경으로 들어가며, 닭의 근육 속에는 지방이 섞여있지 않기 때문에 맛이 담백하고 소화 흡수가 잘되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여름의 더운 때에 먹는 것보다는 추운 겨울에 먹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고 몸이 찬 소음인에게 특히 좋다. 여기에 인삼의 기를 보하고 소화도 시키고 몸을 따뜻하게 하여 주며, 육계로서 손발과 아랫배를 더욱 따뜻하게 하여 주는 특성이 있어 몸을 보하여 주며 성기능도 향상시켜 준다.  

 그러나 주의할 사항은 몸이 너무 비대하거나 얼굴과 가슴에 열이 많거나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등이 증세가 있거나 손,발, 아랫배는 차나 가슴과 머리로 열이 올라가는 경우에 먹으면 손발은 더욱 차지며 열은 더 많이 생기게 된다.

< 요리법 >

준비물: 닭 1마리, 찹쌀1컵(200cc), 대추 3개, 인삼15g, 육계 15g, 마늘 2통, 후추, 생강, 소금등

1. 영계의 배를 반쯤 가른 상태에서 내장을 빼고 물로 뱃속을 2-3번 씻어 낸후 물기를 뺀다.

2, 뱃속에 불려진 찹쌀, 인삼, 육계, 대추, 넣는다. 다리를 실로 묶어 찹쌀이 나오지 않게한다. 

3. 솥에 닭을 안치고 닭이 잠길 정도로 물을 부어 센불에 끓인 후 약한 불로 2-3시간 다린다. 찔러보아 뱃속의 쌀이 푹 익을 정도면 된다.

4. 육수는 채에 종이나 거즈등을 깔고 그위에 부어서 기름을 걷어낸다. 

5. 푹고은 닭을 뚝배기에 옮기고 육수를 부어 3-4분 정도 더 넣어 끓이다가 불에 내리기 직전에 파, 소금과 조미료로 간을 맞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