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관지를 보해주는 은행도라지나물


 

  요즘과 같이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온도의 차가 심하고 중국대륙의 온난하며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입, 코, 기관지, 폐가 매우 건조하여진다. 평소에 열이 많아서 머리와 가슴으로 화가 많이 오르면 폐, 기관지가 더욱 건조한 상태가 되어 보통 힘든 것이 아니며, 여기에 긴장을 하거나 술, 육류, 고칼로리의 음식을 많이 먹거나 과로를 하여 체력이 떨어지면 열이 더욱 많이 생겨 마른기침을 하며 감기 기운이 몸에서 떠나지 않는다. 따라서 집이나 사무실에서는 항상 너무 건조하지 않게 가습기나 젖은 빨래로 습도를 유지하며 폐, 기관지가 너무 건조하지 않게 마스크를 하며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고 담배는 절대 피워서는 안 된다. 이때에 폐와 기관지를 보해주고 순환시키는 은행도라지나물이 좋다. 

 

  은행은 가을에 노랗게 물들고 잎이 부채 모양으로 물드는 은행나무의 열매로 감기, 천식, 기침, 가래를 없애주고 폐를 따뜻하게 하여주며 기를 보해주는 역할을 하여 폐를 보해주는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도라지는 한약명으로 길경(桔梗)이라 하며 도라지의 뿌리를 말한다. 도라지는 가래를 없애주고 머리를 맑게하며 흉협부의 통증을 조절하고 인후부의 붓고 아픈데 효과가 좋고 염증이나 농을 배출하여 주며 혈액의 순환이 잘 되게하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두 약물이 같이 작용을 하면 폐, 기관지, 코, 인후부의 감기기운, 가래, 천식, 인후부위나 목에 무엇이 걸린 것 같이 있으며 잘 안 뱉어지고 걸린 것 같거나 쇠소리가 나는 마른 기침을 하는 경우에 효과가 좋으며 특히 폐와 기관지가 약한 태음인들에게 좋다.

 

 <만드는 법>

도라지 200g, 소금, 다진 파, 다진 마늘, 통깨, 식용유, 참기름

1. 도라지는 껍질을 벗기고 잘게 쪼개 소금을 넣고 문질러 씻어 쓴맛을 뺀후 찬물에 여러번 헹군다.

2. 도라지에 기름을 넣고 볶는다.

3. 은행의 딱딱한 껍질을 까서 은행이 말랑말랑해질 때까지 볶는다.

4. 다시 도라지와 은행을 같이 볶은 후 파, 마늘, 깨소금, 참기름으로 양념을 하여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