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을 강화시키는 우슬도가니탕  

 

 

 보행을 하는 인간은 우리 몸을 지탱하는데 항상 무릎과 발목의 도움을 받지만 그 고마움을 알지 못하다가 가끔 발목을 삐거나 무릎의 손상이 오게되어 쩔뚝거리게 된 다음에야 알게된다. 요즘은 무릎의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는 스키를 타다 넘어지거나 갑자기 오래 걷거나 단순한 외부의 타박상으로 인하여 무릎의 인대에 영향을 주어 오는 단순한 경우부터 비만이 오래 되어 체중을 이겨내지 못하여 오는 경우, 여러 관절이 전신에 걸쳐서 나타나는 류마치스 무릎관절통, 원인이 불분명한 경우의 상당수는 척추의 만곡이 잘못 되어서 한쪽으로 기울게 되면 체중이 한쪽으로 몰려서 한쪽의 무릎이 아프다가 양쪽 다 아파지는 경우, 젊어서 일을 많이 하거나 노인성질환으로 오는 퇴행성 무릎관절통이 있다. 이러한 무릎의 통증을 미리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한의학에서는 자연의 상태를 보거나 가축의 부위를 보아서 인간의 질병에 응용한 경우가 많다. 그중 소의 무릎은 도가니탕의 재료로 많이 쓰이는 것으로 특히 연골부위는 푹 고으면 연골속의 칼슘이 녹아 나오므로 성장기 어린이 임산부, 노인에 좋으며 무릎이 약한 경우와 무릎의 물렁뼈가 닳은 경우에 좋다. 또 한약재중의 우슬(牛膝)은 한문에서와 같이 소우와  무릎슬로 표기하며, 줄기의 모양이 마치 소의 무릎모양처럼 생겼다하여 쇠무릎지기라고 부르던 식물을 말하며 몸의 냉기와 습기를 없애고 무릎, 허리의 관절을 튼튼하게 하여 준다. 체질적으로는 태음인에 좋다.

 주의할 사항은 비만한 사람은 체중을 같이 줄여야 하며 한쪽 무릎이 아프다가 양쪽 무릎이 아픈 경우는 척추가 휘어진 측만증이 아닌가 확인하여 측만증이 있으며 척추를 바로 잡아 주어야 한다.

< 만드는법>

재료; 도가니 1/2, 힘줄 300g, 우슬15-30g,  파, 마늘, 생강, 양파 등의 양념,  .

1, 도가니, 힘줄은 토막을 내어 넣고 우슬과 함께 끓인다.

2, 뽀얀 국물이 나오면서 연하게 익혀지면 한입크기로 썰고, 남은 뼈는 다시 국물에 넣고 푹 곤다.

3, 썰어 놓은 건지에 양념하며 푹 고아진 국물은 우슬과 기름기를 걸러낸다.

4, 건지를 그릇에 넣고 국물을 넣은 후에 따뜻하게 끓인후에 파를 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