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삼복더위에 먹는 육개장(肉介醬)


                              

  이제 일년 중에 가장 더운 삼복더위가 시작이 되었다. 전통적으로 우리 한민족은 하지(夏至)후 셋째 경일(庚日)을 초복(初伏), 넷째 경일을 중복(中伏), 입추(立秋)후 첫 경일을 말복(末伏)의 기간이 되면 한여름의 폭염에 지치고 탈진된 몸을 회복시키고 자신의 체력을 유지하기 위하여 여름철 보양식을 찾게 된다.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역시 보신탕과 삼계탕이다. 그러나 전문가의 입장에서 보면 이들은 모두  열이 많은 음식으로 소음인들에게는 효과가 좋으나 다른 체질에게도 많이 먹으면 화와 열이 생기므로 선뜻 권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우리나라에 가장 많은 체질인 태음인에게 효과가 좋은 음식도 있을 것 같아 선조들은 삼복 더위에 어떤 음식을 많이 먹는가 세시풍습을 찾아보니 역시 선조들이 삶의 지혜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바로 우리가 흔히 접하는 육개장이 바로 삼복더위에 먹는 음식이었던 것이다.

 육개장에 주재료는 소고기로 성질은 평(平)하고, 맛은 달며, 비위(脾胃)를 보하고, 기혈(氣血)을 돕고, 근육과 뼈를 튼튼히 하고, 갈증을 멎게하고 수종(水腫)을 해소하며 병후의 허약한 사람에 좋으며 토하거나 설사하는 것을 멈추게 하는 효과도 있다. 체질적으로는 태음인 체질에 좋다. 따라서 무더위에 탈진이 되고 밥맛이 떨어지고 온몸이 무기력해지며 단백질의 섭취가 부족한 경우에 양질의 단백질을 공급해 주는 좋은 음식이다. 

 그러나 너무 비만하거나 성인병인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장질환들이 있는 경우에는 기름을 최대한 제거하고 담백하게 먹는 것이 좋고 증세가 심하면 안 먹는 것이 좋다.

 

< 요리법 >

준비물: 쇠고기(양지머리) 500g, 파 50g, 간장, 달걀, 깨소금, 참기름, 고춧가루, 후춧가루 등

1. 양지머리의 핏기를 뺀 후 덩어리 째 넣어 삶은 후 육수에 있는 기름은 걸러낸다. 

2. 파는 10cm정도로 잘라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찬물에 행궈서 건져낸다.

3. 쇠고기를 건져내 결대로 찢은 후 양념을 넣어 무치고 파를 섞어 고기를 고았던 육수에 넣고 다시 끓인다.

4. 끓은 후 간을 맞추고 달걀을 풀어 넣고 후춧가루룰 뿌린 후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