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체질과 감기>

감기는 가장 흔한 병이면서도 생각보다는 쉽게 안 낫고 심하면 만병의 원인이 되는 아주 골치 아픈 존재이기도 하다. 증세가 가벼운 경우나 건강한 사람인 경우에는 하루 푹 쉬거나 얼큰한 국을 한 사발 먹거나 이불을 뒤집어 쓰고 땀을 흠뻑 내고 한 숨을 자면 낫지만 요즘은 쉽게 낫는 것 같지가 않다. 항상 과로하고 스트레스에 허덕이고 편식하며 인스턴트 식품을 즐겨 먹는 현대인들에게는 면역 기능이 저하되어 한번 감기에 걸리면 잘 낫지 않고 심하면 일년 내내 고생하는 경우도 있으며 대도시에서는 대기오염과 밀폐된 공간에서 생활을 많이 하기 때문에 더 오래 가는 것 같다. 치료방법은 체질에 관계없이 안정을 취하고 푹 쉬는 가장 중요하며 여기에 면역기능을 회복시켜 주기 위한 방법으로 체질에 따른 관리를 한다면 아무리 추운 혹한이라 하더라도 걱정이 없을 것이다.

< 소음인 >
추위에 가장 약하며 체력적으로도 약하기 때문에 조금만 과로 하거나 무리를 하게 되거나, 위장의 작용이 약하여 음식물을 제대로 흡수하지 못하거나, 너무 세세한 일까지 신경을 쓰다 보면 정신적인면 뿐만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힘이 들어 쉽게 감기에 걸리며 임상적으로 보면 감기가 떨어 질것 같으면서도 안 떨어지고 오래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마음을 안정하고 과로를 피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단방으로는 생강과 흰 파 뿌리에 대추를 약간 넣어 다려 먹어 땀을 내면 좋으며 인삼차, 생강차, 유자차, 귤차등을 마시는 것이 좋다.

한약재는 천궁계지탕, 곽향정기산, 팔물군자탕, 궁귀향소산, 향사양위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 소양인 >
머리 쪽으로 화가 많이 오르고 신장의 기능이 약해지기 쉬운 체질적 특성으로 하초의 기능이 약해져 면역기능이 떨어지면 쉽게 감기에 걸릴 수 있으며 다른 체질에 비하여 편도가 잘 부으면서 열이 많이 발생한다. 따라서 마음을 안정시키고 시원한 음식, 신선한 과일 등을 먹어 하초나 단전에 진액과 기가 쌓이게 함으로써 면역 기능을 회복시키거나 열을 내려 주어야 한다.

단방으로는 구기자차, 산수유차 등으로 신장을 보하고 진액이 쌓이게 하는 것이 좋으며 한약재는 형방패독산, 형방사백산, 형방도적산, 현삼해독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 태음인 >
건장하고 식사도 잘 하고 튼튼한 체력을 갖고 있지만 폐와 기관지가 약하기 때문에 환절기만 되면 다른 체질에 비하여 감기에 걸리기가 쉬우며 기관지가 건조해 져서 마른 기침을 하거나 가래가 많이 생기거나 숨이차는 등의 증세가 많이 나타나면서 고생을 많이 한다. 따라서 평소에 운동도하고 목욕이나 사우나로 땀을 내어 주며, 환절기가 되면 몸 관리를 잘하여 감기에 안 걸리게 하여야 한다.

단방으로는 폐를 보하여 줄 수 있는 오미자차, 맥문동차가 좋고 칡차, 율무, 도라지, 마등도 좋으며 한약재는 갈근해기탕, 태음조위탕, 마황발표탕, 조위속명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 태양인 >
소양인과 같이 화가 많아 기운이 위로 많이 올라가 하초가 약해짐으로써 감기에 걸릴 수 있다. 너무 화를 내는 것을 피하며 마음을 안정하고 음식은 담백하고 서늘하고 지방질이 적은 것을 복용하며 모과차가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