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과 땀(여름의 땀, 체질별 해결 하는 법)>

여름이 되면 땀이 많이 나는 사람들은 한 더위를 어떻게 보낼지 걱정이 아닐 수 없다. 과연 땀을 안 나게 하는 것이 몸에 좋은가? 다시 한번 생각해 볼 문제이다. 일상 생활에서 살펴보면, 여름에 땀이 많이 난다고 하면 우선 닭에다가 황기를 넣어 다려 먹으면 땀을 막아 기운이 난다고 하여 많이 먹으며, 감기에 걸려 열이 나면 생강과 흰 파뿌리를 달여서 땀을 쭉 내거나 콩나물 국에 고추 가루를 타서 얼큰하게 먹고 이불을 푹 덥고서 땀을 내기 위해서 한숨 푹 자기도 한다. 이것은 모두 생활의 지혜이며 우리는 쉽게 몸의 상태에 따라서 땀이 나는 것이 좋을 수도 있고 안 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생리적으로 보면 땀을 나게 하는 주요 요인으로 정신적 요인, 온도요인, 미각 요인 등이 있다고 하였다. 정신적 요인에 의하여 대뇌에 작용하면 감정의 변화를 일으켜 손, 발에서부터 전신으로 퍼져나가는 땀이 나고, 온도의 요인에 의하여 시상하부에 전해지면 전신에서 시작하여 손, 발로 퍼져나가는 땀이 나며, 미각의 요인에 의하면 즉, 매운맛인 경우, 안면이 붉어지고, 입술, 코에서 땀이 난다고 하였다. 즉, 심한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덥거나, 목욕탕에 들어가거나, 술을 과하게 마시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거나 하였을 때에 온 몸에 땀이 나며, 급격한 감정의 변화가 있었을 때에도 손, 발, 얼굴, 겨드랑이등에 국소적으로 땀이 난다.

한의학에서는 한(汗), 토(吐), 하(下), 화(和), 온(溫), 청(淸), 보(補), 사(瀉)의 여덟 가지의 치료법이 있으며 땀을 내거나, 기를 보해서 땀을 안 나게 하는 두 가지 모두가 치료방법임을 알 수 있다. 또, 동무(東武) 이제마(李濟馬)선생의 동의수세보원(東醫壽世保元)에서도 각 체질에 따라서 땀의 나고 안 남에 따라서 병의 호전과 악화를 다르게 설명하였다. 즉 소음인은 땀을 안 나게 하는 약을 쓰며, 태음인은 땀을 내게 하는 약을 써서 치료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다음은 각 체질별 땀의 특성과 치료에 대하여 나타내었다.

<소음인의 땀>
소음인은 꼼꼼하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건강한 사람은 땀이 적으며 운동을 하더라도 땀이 잘 나지 않는다. 만일 무리한 운동을 하거나, 뜨거운 곳에 오래 있거나, 여름에 몹시 덥거나, 사우나나 한증을 하여 땀을 많이 흘리면 어지럽거나, 기운이 빠지고, 탈진이 되기 쉽다.

예를 들면 소음인의 땀은 움직일 때마다 땀이 나면서(자한) 의욕이 없어지고 기운이 빠지거나, 자고 나서 요에 땀이 푹 젖으며(도한) 아침에 일어 나기가 힘들고 몸이 무겁고 일할 의욕이 없어진다. 다른 어떤 체질보다도 땀을 흘리게 되면 피해가 가장 크고 빈혈증세가 나타나고, 심장이 두근 두근 뛰고, 불안하고, 눈도 침침한 증세등이 나타난다.

따라서, 소음인에 있어서의 땀은 적극적으로 막음으로써 피와 같은 땀을 한방울도 안나 가게 해야 한다. 황기, 인삼, 대추를 같은 비율로 다려서 아침 저녁으로, 또는 보리차처럼 마시거나, 닭에다가 황기를 한 두량 넣고 고아서 먹는 다면 효과를 볼 것이다. 땀을 막기 위한 처방으로는 보중익기탕, 황기계지탕, 승양익기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소양인의 땀>
소양인은 땀이 적지도 많지도 않다. 적당한 땀이 온 몸에 적당히 나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으나 만일 얼굴에만 땀이 많이 난다면 몸 안의 화가 상기된 현상으로 마음의 안정이 안된 상태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얼굴에 땀이 많으면 동시에 얼굴이 붉거나 가슴이 답답하거나 겨울에 찬 음식을 먹어도 얼굴에 땀이 나거나 건망증이 심한 증상 등의 현상이 나타난다.

소양인의 땀은 괜찮으나 얼굴에만 나는 땀이라면 화가 오르는 원인을 알아내어 치료를 해야 하며 손과 발에 땀이 난다면 병이 호전되는 이로운 땀이다. 가벼운 증세라면 신선한 수박, 참외, 토마토, 오이, 녹두, 팥, 보리, 등을 먹거나, 산수유차, 구기자차등을 먹으면 좋다. 병적인 땀에 있어서의 처방으로는 자음강화탕, 양격산화탕, 육미지황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태음인의 땀>
태음인의 땀은 몸에 이로운 것이라 할 수 있다. 태음인은 땀을 냄으로써 안으로 쌓이기 쉬운 내열을 밖으로 발산 시킴으로써 몸 안의 상태를 유지시키려 한다.

태음인의 환자에게 땀이 안 나오게 막는다면 안의 내열이 쌓여서 더 답답하고 번열이 생기고 혈압이 오르고 불면증이 생기며, 오히려 사우나나 한증, 운동 등을 통하여 땀을 낸다면 몸 안의 열도 떨어지고 노폐물도 밖으로 배설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예외적으로 한가지 주의해야 할 것은 긴장하거나 화가 날 때에 몸 안에 열이 위쪽으로 오르면서 얼굴에 땀이 버쩍 난다면은 열이 많은 증상이니 열을 제거해 주어야 한다.

태음인은 오히려 운동, 사우나, 한증 등을 통하여 땀을 많이 냄으로써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고 땀을 통하여 몸 안의 노폐물을 배설 시킬 수 있다.

병이 났을 때에 이마에서부터 얼굴, 턱, 귀뒤, 가슴, 전신으로 퍼지는 땀이 난다면 병이 호전되는 이로운 땀이다. 그러나 열이 후끈하게 오르면서 얼굴과 상체에만 나는 땀은 병의 원인을 찾아서 치료해야 한다. 병적인 땀에 있어서의 처방으로는 태음조위탕, 조위승청탕, 열다한소탕, 청폐사간탕등을 활용해 볼 수 있다.

<태양인의 땀>
태양인은 드물기 때문에 땀에 대한 자세한 문헌자료 및 임상자료가 적으며, 대체적으로 땀에 대하여서는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며 소양인의 땀과 유사하게 유추하여 생각할 수 있다. 만일 태양인이 땀이 많이 난다면 포도, 모과, 오가피, 조개류 등을 먹어 열을 내려주면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