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체질의학과 땀의 종류>

여름이 다가오면 평소에 흐르던 땀보다 많이 흐르게 되고 화와 열이 많은 사람들은 여름을 지내기가 보통 어려운 것이 아니어서 한 더위가 되면 어떻게 하면 땀을 안 나게 할 것인가를 생각을 하여 전통적으로 닭에다 황기를 넣어 다려 먹는 경우가 많다. 또 감기에 걸리게 되면 생강, 흰 파뿌리를 다려서 마시거나 콩나물국에 고추 가루를 타서 얼큰하게 먹고 이불을 뒤집어쓰고 땀을 죽 빼면 감기가 낫는다는 민간요법이 있다. 이것은 모두 생활의 지혜이며 우리는 쉽게 몸의 상태에 따라서 땀이 나는 것이 좋을 수도 있고 안 나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생리적으로 보면 땀이 나는 주요 요인으로 정신적 요인, 온도요인, 미각요인 등이 있다고 하였다. 정신적 요인에 의하여 대뇌에 작용하면 감정의 변화를 일으켜 손, 발에서 전신으로 퍼져나가는 땀이 나고, 온도의 요인에 의하여 시상하부에 전해지면 전신에서 시작하여 손, 발로 퍼져나가는 땀이 나며, 미각의 요인에 의하면 즉, 매운맛인 경우, 안면이 붉어지고, 입술, 코에서 땀이 난다고 하였다. 즉, 심한 운동을 하거나, 날씨가 덥거나, 목욕탕에 들어가거나, 술을 과하게 마시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거나 하였을 때에 온 몸에 땀이 나며, 급격한 감정의 변화가 있었을 때에도 손, 발, 얼굴, 겨드랑이 등에 국소적으로 땀이 난다.

한의학에서는 땀이 나는 원인을 외부의 침입을 막아주는 위기(衛氣)가 약하거나 기혈(氣血)이 부족하거나, 화와 열이 많거나 화병이 많아서 온다고 본다.

사상체질의학에서는 각각의 체질에 따라서 땀이 몸에 좋을 수도 있고 나쁠 수도 있다고 보고 땀을 다스리는 방법이 다르다. 즉 소음인에게는 땀을 안 나게 하는 것이 좋으며 태음인에게는 땀을 내주는 것이 몸을 가볍게 하여주고 열태음인과 소양인의 얼굴과 머리, 가슴에 나는 땀은 안 좋다. 쉬운 예로 사우나나 운동을 하여 땀을 내게 되는 경우에 태음인은 땀을 전신에 방울방울 맺히면서 개운한 느낌이 들지만 소음인의 경우는 땀이 잘 안 나면서 몸에 스미면서 땀이 나고 조금만 땀이 나도 기운이 빠지고 어지러운 증세가 나타나며, 소양인의 경우는 보통으로 땀이 나지만 사우나와 같은 답답한 곳을 들어가지 못하는 특징이 있다. 그리고 특정부위인 얼굴, 머리, 손, 발, 겨드랑이 등의 특정부위에서 땀이 나는 것은 몸의 어디인가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으며 대체적으로 마음의 안정이 안되고 긴장을 많이 하거나 화와 열이 많거나 술, 육류, 고 칼로리 음식을 많이 먹어서 생기는 경우가 많다. 각각의 체질별 특성을 보면 다음과 같다.

<소음인>
소음인은 꼼꼼하고 내성적인 성격으로 건강한 사람은 땀이 적으며 운동을 하더라도 땀이 잘 나지 않는다. 만일 무리한 운동을 하거나, 뜨거운 곳에 오래 있거나, 여름에 몹시 덥거나, 사우나나 한증을 하여 땀을 많이 흘리면 어지럽거나, 기운이 빠지고, 탈진이 되기 쉽다. 병적으로는 전신에 땀이 나면서 기운이 빠지거나 자고 나면 이불이 젖을 정도로 땀을 흐리고 기운을 못 차릴 정도로 탈진이 되거나 손발의 땀이 나거나 하는 증세는 위기, 기혈이 부족하거나 긴장을 많이 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나타나는 경우이다.

따라서 기혈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경우에는 보통 말하는 삼계탕을 먹거나 황기를 먹는 경우를 말하며 땀이 나는 것은 피가 나가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황기, 인삼, 대추를 같은 비율로 다려서 아침 저녁으로, 또는 보리차처럼 마시거나, 닭에다 황기를 30g정도 넣고 고아서 먹는다면 효과를 볼 것이다. 과도한 스트레스와 긴장으로 온 것은 마음을 안정하는 것이 중요하며 대추와 황기를 같이 다려먹으면 좋다.

<소양인>
소양인은 성격이 급하고 적극적이며 밀폐된 공간을 싫어하며 가볍게 보이기도 하는 면이 있으며 땀은 적지도 많지도 않다. 적당한 땀이 온 몸에 적당히 나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으나 만일 얼굴에만 땀이 많이 나거나 가슴이 답답하면서 땀이 나거나, 손발에만 땀이 난다면 몸 안의 화와 열이 올라가거나 긴장을 하거나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불안해서 편중된 땀이 나게 된다.

따라서 화와 열을 내려주고 마음을 편안하게 하며 긴장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배추, 오이, 호박, 가지, 참외, 딸기, 녹두 등의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많이 먹는 것이 좋고 산수유차, 구기자차, 보리차 등이 열을 내리며 단전부위의 음기를 보충하여 준다.

<태음인>
태음인의 비만한 사람이 많고 느긋하며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경우로 땀을 잘 내주어야 순환이 잘 되어서 안으로 쌓이기 쉬운 내열을 밖으로 발산시킴으로써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만일 땀이 안 나오게 황기 등의 약을 먹는다면 내부의 열이 쌓여서 더 답답하고 번열이 생기고 혈압이 오르고 불면증이 생기며, 가슴, 얼굴, 머리, 손, 발에만 나는 땀은 화와 열이 위로 오르거나 긴장이나 스트레스, 비만 등이 원인이 되어 나타나는 병적인 증세이므로 편중된 땀은 안 나게 하여야 한다.

따라서 마음을 안정하고 긴장과 과로를 하지 않으며 고 칼로리의 음식, 술, 육류, 과식 등을 피하고 운동, 목욕, 사우나, 한증 등으로 혈액순환을 하여주어 몸 안의 열이 안 생기고 노폐물도 밖으로 배설 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으며, 칡차,  율무차, 오미자차, 마차, 산조인차, 녹차 등이 좋다.

<태양인>
기운이 위로 많이 오르고 분출하려는 힘이 과하므로 이것을 막아 주어야 하나 이것을 막지 못하면 구역증세와 땀도 많이 나올 수 있으며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세도 같이 나올 수 있으므로 땀이 안 나게 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기운이 위로 오르지 않게 마음을 안정을 하며 화를 적게 내고 담백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으며 순채나물, 솔잎, 포도, 머루, 다래, 감, 앵두, 모과, 송화가루, 조개, 붕어, 새우 등이 좋으며 모과차, 오가피차 등이 좋다.